코로나 이후 ‘학력미달’, 국영수 모두 크게 늘어

부산=뉴스1 

지난해 정부가 실시한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중고교생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기초학력 붕괴 우려가 국가 차원의 평가를 통해 현실로 나타난 것이다.


교육부는 2일 이 같은 내용의 ‘2020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매년 전국의 중3, 고2의 3%를 대상으로 학업성취도 평가를 실시한다. 당초 전수조사였지만 현 정부의 ‘일제고사’ 축소 방침에 따라 2017년부터 표집조사로 바뀌었다. 지난해 평가 대상 학생은 2만1179명이다.


평가 결과 중3의 국어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2019년 4.1%에서 2020년 6.4%로 늘었고, 수학은 11.8%에서 13.4%로 증가했다. 영어는 3.3%에서 7.1%로 늘었다. 고2 역시 1년 새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국어(4.0%→6.8%), 수학(9.0%→13.5%), 영어(3.6%→8.6%) 모두 증가했다. 교실 내 학생 10명 중 1명은 사실상 수업을 전혀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기초학력 미달 학생이 늘어난 만큼 중위권 이상 학생은 줄었다. 중3과 고2 모두 국영수의 보통학력(중위권) 이상 비율이 감소했다. 중3은 영어의 하락 폭이 가장 컸는데 전년 대비 8.7%포인트나 줄었다. 고2는 국어에서 가장 많이 줄었는데 7.7%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본 기사: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10603/107242715/1


0 0

 Tel. 1688-3482  | Fax. 02-553-3482  | topire12@hanmail.net
(우:06197)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로 423 7층 (대치동, 화남빌딩) ㅣ회사명 : 주식회사 메타스콜레 | 대표이사 : 정해영 

 Biz License 856-88-01642 ㅣCopyright ⓒ 메타스콜레 All rights reserved.  Hosting by Imweb